2008년 11월 11일 화요일

뒷모습


혼자 뭔가를 할 수 있을만큼 커버린 게 장하고,
혼자 뭔가를 할 수밖에 없는 일이 많아져버린 게 안쓰럽고...

댓글 1개:

  1. 위 글을 읽고 왜 제 마음이 짠할까요?

    답글삭제